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Oil, '비전 2030' 발표…석유화학 비중 25%로 확대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12-20 21:33 최종수정 : 2020-12-21 06:57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CEO.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S-Oil은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등 급변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한 장기 성장전략 체계인 ‘비전 2030’을 20일 발표했다.

‘비전 2030’은 미래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대비하고 확고한 경쟁 우위를 지속하기 위한 비전과 전략목표 그리고 투자 로드맵 등으로 이루어졌다. 에쓰오일은 2030년까지 추구해야 할 비전(미래상)으로 ‘최고의 경쟁력과 창의성을 갖춘 친환경 에너지 화학 기업’을 제시했다.

S-Oil은 비전 2030을 달성하기 위한 전략목표 중 하나로 정부의 탄소 감축 노력에 맞춰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투자 로드맵을 수립했다. 또한 장기 성장전략으로 추진해온 석유화학 사업 분야 투자를 일관성 있게 지속하여 지금보다 2배 이상 확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2018년 5조원을 들여 완공한 정유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에 이어, 새롭게 추진하고 있는 샤힌(Shaheen∙매)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하여 석유화학 비중을 생산물량 기준 현재 12%에서 25%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비전 2030을 달성하기 위한 전략 체계는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어 기존 사업분야인 정유∙석유화학∙윤활 사업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수소∙연료전지∙리사이클링 등 신사업 분야에도 진출하여 회사의 지속성장을 견인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새 비전 2030에 ‘클린(Clean)’을 명시함으로써 친환경과 경영활동의 투명성, 도덕성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 의지도 밝혔다.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CEO는 “신사업 분야에서도 전략적 검토를 지속하면서 성장 기회를 모색하여 비전 2030을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하고, “회사의 가장 핵심 자산인 모든 임직원들은 경영환경 변화에 보다 창의적으로 대응하고, 원팀(one-team)의 정신으로 역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