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부영주택, '부산신항 사랑으로 부영' 실수요자 관심↑… 전세 품귀 반사효과

홍지인

@

기사입력 : 2020-12-01 16:35

부영주택의 '부산신항 사랑으로 부영' 현장 사진. / 사진제공 = 부영주택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부영주택이 전세 품귀현상의 반사효과로 현재 공급 중인 임대 아파트에 대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부영주택이 경남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일대에 공급 중인 ‘부산신항 사랑으로 부영’ 공공임대 아파트는 전세 가격 상승 외에도 가덕도 신공항 조성이라는 호재가 맞물리면서 특히 인기를 끌고 있다.

단지가 위치해 있는 부산신항은 944만m2의 신항 배후단지가 조성 중이다. 앞으로 서축부지 개발 등 향후 글로벌 물류기업의 유치 등으로 물류거점으로 육성될 예정인 만큼 항만·물류 산업 종사자들에게는 출퇴근이 가장 용이한 단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서부산 지역의 에코델타시티를 비롯하여 명지국제신도시, 신호지방산업단지, 부산과학산업단지, 서부산유통지구, 보배연구지구 등 개발 호재의 수혜지로서 미래가치도 높다. 인근에 을숙도, 가덕도 등 천혜의 자연공원이 자리해 친환경 입지 또한 자랑한다.

부산신항 사랑으로 부영은 현재 총 5개 단지 지하 1층 지상 12~29층 39개 동, 전용면적 59~84m2, 3518세대 규모다. 현재 일부 남은 잔여세대에 한해 공급 중이며, 입주자들이 원하는 층과 호수를 고를 수 있다.

부산신항 사랑으로 부영은 10년 공공임대 아파트로 준공 후 공급되는 후분양 아파트다. 곧바로 입주가 가능하며, 향후 살아보고 내 집 마련이 가능한 만큼 이참에 계약에 나서는 수요도 많은 것으로 보인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3000세대가 넘는 대단지임에도 불구하고 올 하반기부터 잔여세대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