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메리츠화재, 국내 첫 장기 반려동물 실비보험 '펫퍼민트' 출시 2주년 맞이 분석 자료 공개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12-01 10:21

출시 이후 약 3만여 마리 가입, 토이푸들이 말티즈 대신 1위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 지급건수 급증, 위염/장염/피부염 多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메리츠화재가 국내 첫 장기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인 ‘펫퍼민트’ 출시 2주년을 맞아 반려동물보험 분석자료를 1일 공개했다.

'정확한 의료비 데이터를 제공해 반려동물의 건강한 삶을 추구한다’는 펫퍼민트의 취지를 담아 출시 1주년인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발표하는 것이다.

메리츠화재가 분석한 가입견종, 가입묘종 탑10과 보험금 지급건수 탑10/사진=메리츠화재 자료 편집

이미지 확대보기
메리츠화재가 밝힌 통계에 따르면(2018년 10월 ~ 2020년 10월) 출시 이후 약 3만여 마리가 가입한 반려견의 가입 품종 순위는 1위였던 말티즈를 대신해 토이푸들이 가장 많았으며, 19년 4월 출시 이후 약 3000여 마리가 가입한 반려묘의 경우는 작년과 동일하게 코리안 숏헤어가 가장 많았다.

가입지역을 살펴보면 작년과 비슷하게 서울 및 수도권의 비중이 약 50%로 가장 높았고, 계약자의 연령대는 반려견의 경우 40대-30대-20대, 반려묘의 경우 30대-20대-40대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건수는 위염/장염(1779건), 외이도염(1677건), 피부염(1437건), 이물섭식(1158건) 순이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순위에 없던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 지급건수가 817건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는데 이는 가입 1년 후부터 슬개골 및 고관절 질환에 대한 보장이 개시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보험금 지급액 또한 슬개골 탈구 관련이 약 5억5000만 원으로 가장 컸으며 이물섭식(2.3억), 위염/장염(2억), 앞다리 골절(1.3억)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형견 양육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보호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질병인 슬개골 탈구의 발생률 및 발생액이 실제로도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려묘의 경우는 결막염(99건), 구토(74건), 위염/장염(72건), 피부염(62건), 심근증(54건) 순으로 보험금 지급 건수가 많았으며 지급액수는 위염/장염(1400만 원), 심근증(1200만 원), 구토(1000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과 비교했을 때 반려묘는 심근증, 방광염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심장 및 비뇨기 관련 질환 비율이 상당히 높았다.

또한 메리츠화재는 출시 2주년을 맞아 가입자들의 자발적인 선의로 모인 기부특약 금액을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특약이란 보험 가입자가 반려견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 시 할인 받는 보험료를 동물보호 관련 기관에 기부하는 특약이다.

1년 전 기부특약 출시 후 가입자는 103명에 이른다.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관계자는 “메리츠 펫퍼민트는 국내 최초로 슬개골 탈구, 피부질환 등을 기본으로 보장하는 장기 펫보험으로써 국내 반려동물 보험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며, “국내 최다 가입자를 보유한 상품의 통계이므로 신뢰도 및 시사점이 높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통계자료 및 반려동물 보험에 대한 정보는 펫퍼민트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