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채권]10년금리 0.85%대로↑…코로나 백신 진전 + 옐런 재무장관 기대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20-11-24 07:03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23일(현지시간)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 국채 수익률이 장기물 위주로 높아졌다. 미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사흘 만에 반등, 0.85%대로 올라섰다. 수익률곡선은 다시 가팔라졌다.

뉴욕주가가 초반부터 꾸준히 레벨을 높이면서 수익률도 상승분을 계속 확대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희소식,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재무장관으로 지명될 것이라는 보도 등이 주가를 지지했다.

오후 4시 기준, 10년물 수익률은 전장 대비 2.9bp(1bp=0.01%p) 높아진 0.853%를 기록했다. 금리정책 전망을 반영하는 2년물 수익률은 0.6bp 오른 0.163%에 호가됐다. 물가전망 및 유가변동에 민감한 30년물 수익률은 3.4bp 상승한 1.554%를 나타냈다. 5년물 수익률은 1.2bp 높아진 0.384%에 거래됐다.

■글로벌 채권시장 주요 재료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일제히 1% 내외로 상승, 하루 만에 반등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희소식, 예상을 대폭 웃돈 미국 경제지표 등이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장 막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재무장관으로 지명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온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다만 언택트주인 정보기술주 부진으로 지수들 추가 상승은 제한됐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27.79포인트(1.12%) 높아진 2만9,591.27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05포인트(0.56%) 오른 3,577.59를 기록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25.66포인트(0.22%) 상승한 1만1,880.63을 나타냈다.

이달 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와 서비스업 PMI가 시장기대치를 뛰어넘는 빅 서프라이즈를 연출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 발표에 따르면, 11월 미 제조업 PMI 잠정치는 전월 최종치 53.4에서 56.7로 급등했다. 예상치인 53.0을 웃도는 결과이자 6년여 만에 최고치다. 11월 서비스업 PMI 잠정치도 전월 최종치 56.9에서 57.7로 올랐다. 시장 예상치 55.0을 웃도는 결과이자 5년여 만에 최고치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3차 임상시험에서 최고 90%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과 브라질에서 2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임상 시험을 진행해왔다. 해당 백신은 90% 이상 효과가 보고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보다는 효과가 떨어지지만 경제성과 보급 면에서는 더 양호한 것으로 평가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을 재무장관으로 지명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옐런 전 의장은 최근 “실업률 개선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의회가 더 큰 재정부양책을 승인하지 않으면 지지부진하고 고르지 못한 경기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