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조선해양, 2400억 규모 원유운반선-PC선 3척 건조 계약 체결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10-26 11:23

아프리카 및 유럽 소재 선사 3척, 2400억 규모 건조 계약
2022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 인도 예정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초대형 원유운반선과 PC선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프리카 및 유럽 소재 선사로부터 각각 30만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 5만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1척 등 총 3척, 2400억원 규모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건조 초대형 원유운반선 운전 모습/사진=현대중공업

이미지 확대보기
수주한 초대형 원유운반선과 석유화학제품운반선은 각각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울산 본사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9월 말 VLCC 4척을 수주한 데 이어 한 달여 만에 추가로 2척을 수주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연말까지 일감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