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국감] 윤종원 “디스커버리 펀드 금감원 검사 끝나…책임 회피 않겠다”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0-16 13:56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 사진= IBK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윤종원닫기윤종원기사 모아보기 기업은행장은 환매가 중단된 디스커버리 펀드와 관련해 “불완전판매 사례에 대해서는 금융감독원 검사가 끝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응분의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 행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디스커버리 펀드와 관련한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행장은 강 의원이 “기업은행이 (펀드를) 속여서 판 것이 아니냐”고 묻자 “속여서 팔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상품을 파는 과정에서 상품 제안서를 받아서 투자자들에게 설명하고 그런 절차를 거쳐서 했지만 그 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상에 대해서 내용을 파악하고 있고 금감원에서 검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피해자들 증언에 따르면 기업은행 부지점장과 WM센터장이 사무실까지 찾아와서 안전하고 위험하지 않다며 잘못되면 은행이 책임을 진다고 말했다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행장은 “불완전판매 사례가 완전히 없었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불완전판매 사례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절대로 책임을 회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 어치 판매했다. 하지만 미국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환매가 중단됐다. 환매중단 규모는 펀드당 695억원과 219억원 등 총 914억원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