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스콤·한화자산운용, 금융권 디지털 뉴딜 활성화 위한 MOU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9-17 09:39

코스콤, 한화자산운용의 디지털혁신 파트너사로 협력 강화
자산운용산업 선진화 위한 차별화된 테크 솔루션 공동개발
블록체인·클라우드 활용해 핀테크 활성화, 해외진출 협력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왼쪽)와 정지석 코스콤 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코스콤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코스콤과 한화자산운용이 함께 손잡고 클라우드와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금융권 디지털 뉴딜 활성화를 추진한다.

코스콤은 한화자산운용과 함께 금융권 디지털 뉴딜을 도모하고, 자산운용산업 IT선진화를 함께 추진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전일 밝혔다.

코스콤은 한화자산운용의 디지털 혁신(DX)을 위해 블록체인과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금융·IT서비스를 함께 연구하고, 비대면 펀드판매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양 사가 함께 개발할 자산운용 IT플랫폼은 글로벌 경쟁력이 높은 선진국의 IT기술을 도입했다. 국내 기존 업체들과 차별화를 시도할 예정이다.

코스콤은 한화자산운용이 준비 중인 디지털 직판 어플리케이션에 필요한 비대면 판매서비스 구축에 협력할 계획이다. 양 사는 금융권 디지털 뉴딜 분야 활성화를 위해 블록체인과 빅데이터·클라우드·사이버보안·인공지능 등을 이용해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사업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서비스 역량을 인정받은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코스콤은 앞서 금융위원회의 금융클라우드 지원사업 바우처 운영사로 선정된 바 있다.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함께 핀테크 기업들의 클라우드 혁신서비스를 뒷받침하고 있다.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는 “다양한 시도와 앞서가는 기술을 지닌 코스콤과의 협력에 기대가 크다”라며 “현재 준비 중인 직판서비스 앱 뿐만 아니라 핀테크 활성화와 해외진출의 성공적인 파트너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지석닫기정지석기사 모아보기 코스콤 사장은 “지난 2년간 준비해 온 자산운용IT 분야 진출이 한화자산운용이라는 훌륭한 파트너를 만나 첫 단추를 잘 끼우게 됐다”라며 “개발 과정에서 얻게 될 각종 혁신 성과들을 스타트업들과 공유해 핀테크 활성화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