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롯데, 2020 하반기 '언택트' VCM 진행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7-14 09:03

사진 = 롯데지주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롯데는 ‘2020 하반기 롯데 VCM(Value Creation Meeting·사장단 회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14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이날 진행되는 하반기 VCM에는 신동빈닫기신동빈기사 모아보기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임원, 4개 BU장 및 임원, 계열사 대표이사 등 90여명이 참석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언택트 업무 문화를 실현하고자 웨비나(Webinar·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한다.

참석자들은 서울 잠실(5개), 소공(2개), 양평(1개) 등 3개 거점에 마련된 8개 회의실에 소그룹으로 모여 VCM에 참여하게 된다. 각 거점 별 회의실에 소규모로 모여 화상회의 형태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근무 환경 혁신’을 주문한 신 회장의 의중이 담긴 결정이다. 앞서 신 회장은 자신의 재택근무 경험을 예로 들며 코로나19 이후 근무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바뀌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롯데지주를 비롯해 주요 계열사인 롯데쇼핑, 롯데홈쇼핑, 호텔롯데 등은 주 1일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롯데쇼핑은 도심 사무실로 출퇴근하는 대신 원격 근무나 주거지 인근에 마련된 IT 사무실에서 일하는 ‘스마트 오피스’를 도입했다. 롯데온(롯데ON)을 진행 중인 롯데쇼핑 이커머스 사업본부는 직원 전원이 직책 대신 영어 이름 호칭을 사용키로 했다.

진행 기간·시간도 단축한다.

롯데는 그간 하반기 VCM을 약 4~5일에 걸쳐 사업부문별로 계열사들이 모여 중장기 성장전략 및 시너지 창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운영해왔다. 올해는 14일 하루만 진행한다. 코로나19 대비 안전성을 확보하고 향후 대응 관련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해서다.

롯데 관계자는 "이번 하반기 VCM에서 올해 상반기 실적 및 하반기 경영계획을 공유한다"며 "‘뉴 노멀(New Normal) 시대가 요구하는 혁신’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그룹의 혁신 전략 및 실행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