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씨티은행, 씨티뱅크센터로 본점 이전…VDI 기반 ‘씨티웍스’ 환경 구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4-27 15:47

가상 데스크탑 인프라 전산 환경 기반
코로나19 응원 ‘#덕분에 챌린지’ 동참

△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앞줄 가운데)과 진창근 한국씨티은행지부위원장(앞줄 왼쪽) 및 유명순 기업금융그룹장(앞줄 오른쪽)이 27일 씨티뱅크센터(CBC)에서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씨티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씨티은행이 27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소재 씨티뱅크센터(CBC)로 본사를 이전하고, 이를 기념하여 임직원 기부 캠페인 및 희망 메시지 이벤트를 실시했다.

씨티은행은 지난해 9월 소비자금융그룹을 포함한 일부 본사 부서들을 영등포 문래동에 있는 영시티 건물로 이전한 바 있다.

이번에 다동 본점에 있던 부서들을 스마트 오피스로 리모델링한 씨티뱅크센터로 이전하면서 씨티은행의 본점 이전을 완료하게 됐다.

씨티뱅크센터에 구현된 ‘씨티웍스(Citiworks)’ 환경은 가상 데스크탑 인프라(VDI) 전산 환경을 기반으로 다양한 업무공간을 여러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구현됐으며, 지난해 영시티에도 구현된 바 있다.

직원들의 창의적인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전통적인 사무공간 이외에 부스좌석과 벤치좌석, 집중업무실 등 다양한 선택 좌석을 제공한다.

씨티은행은 본점 이전에 맞추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를 위한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부 캠페인과 희망 메시지 참여 이벤트를 실시했다.

모금 성금과 씨티그룹 차원의 코로나 19 관련 지원금을 더하여 총 3억 여원을 희망 메시지와 함께 구호단체에 전달할 예정이다.

희망 메시지 이벤트는 씨티은행 임직원들이 본점을 이전하는 씨티은행과 지역사회를 향한 희망 메시지를 적어 씨티뱅크센터 로비에 설치된 사과나무 모양의 희망 나무에 부착하고, 코로나 19 환자 치료에 힘쓰는 의료진들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박진회닫기박진회기사 모아보기 씨티은행장은 “기부 캠페인과 희망 메시지가 어려움을 이겨나가는 고객과 임직원, 지역사회 모두에게 힘과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롭게 이전하는 씨티은행 본점에 창의적 사고와 즉각적 협업을 용이하게 하는 사무환경을 구축하면서 고객중심문화와 디지털화를 더욱 힘있게 추진하고, 고객을 위한 최고의 은행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