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0 주총] 이영구 롯데칠성 대표 "수익성 개선 위해 전사적 노력"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20-03-27 18:23

지난해 당기순익 -1440억원...불매운동 등 악재
"올해 빅 브랜드 관리·제품력 강화로 수익 개선"

롯데칠성음료 제53기 정기 주주총회 현장. /사진제공=롯데칠성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통합 롯데칠성음료의 수장으로 복귀한 이영구 대표가 올해 수익성 개선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이영구 대표는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5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올해 이익확대를 위한 전사적인 노력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롯데칠성 실적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했으나, 주류사업부문의 잇단 악재로 당기순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롯데칠성의 당기순이익은 1440억원 적자로 전년 대비 187.9% 줄어들었다.

롯데주류는 야심작 '피츠'의 부진에 이어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한 '처음처럼'의 매출 하락으로 역대 최저 영업이익률 -9.3%를 기록했다. 이에 롯데는 지난해 말 3년 만에 롯데칠성의 음료·주류 각자대표 체제를 통합 대표체제로 전환했다.

이영구 대표는 "지난해 실소비 여력 악화,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에 따른 내수 위축과 자영업 업황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올해는 빅 브랜드의 지속적인 관리 및 면밀한 시장 분석을 통한 제품력 강화, 사회적 책임 활동 확대 등을 통해 기업 및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제53기 재무제표 및 연결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임원퇴직금지급규정 개정 승인의 건 등 6개 의안이 원안대로 의결됐다.

이영구 대표는 롯데칠성음료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이동진 주류 영업본부장과 임준범 재경부문장도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사외이사로는 추광식 롯데지주 재무혁신실장과 문정훈 서울대 교수, 박원선 성균관대 교수 등을 영입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