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종원 기업은행장, 코로나19 극복 위한 올해 첫 경영전략회의 개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3-24 16:02

경영실적 점검에서 대책회의로 전환

△ 윤종원 기업은행장과 경영진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전국 21개 지역본부와 영상회의 시스템으로 경영전략회의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IBK기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윤종원닫기윤종원기사 모아보기 IBK기업은행장이 24일 을지로 본점에서 올해 첫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금융지원 현황을 점검했다.

윤종원 은행장은 현장의 소리를 듣기 위해 전국 21개 지역본부를 영상회의 시스템으로 연결해 현장 동향을 파악하고 지역별 지원 사례를 공유했다.

전국 지역본부와의 회의를 통해 대출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실질적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윤종원 은행장은 “피해기업 금융지원이 현장에서 속도감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하며 최근 업무량 증가에 따른 현장 직원들의 노고도 잊지 않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존 경영전략회의는 경영실적을 점검하는 자리였지만 현 상황에서는 코로나19 위기극복 지원을 위한 대책회의로 전환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업은행은 1%대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 규모를 기존 1조 2000억원에서 5조 8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또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15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상담·서류접수·현장실사 업무를 대행하는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운영 중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