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라임 펀드 회수율 50~60% 추정...14일 최종 결과 발표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2-10 11:44

사진출처=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손실률이 40~50%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됐다. 총수익스와프(TRS)로 레버리지를 일으켜 투자한 29개 펀드의 경우 이보다 손실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환매를 중단한 3개 모(母)펀드의 펀드 실사를 맡은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7일 오후 환매 연기 모펀드인 '테티스-2호(테티스)'와 '플루토 FI D-1호(플루토)'의 예상 원금 회수율 하단이 각각 60%, 50%에 달한다는 내용을 담은 '회수 가능성 평가 보고서'를 라임자산운용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펀드 환매 중단 액수가 플루토는 9000억원, 테티스는 2000억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했을 때, 최악의 경우 플루토는 4500억원, 테티스는 1200억원밖에 원금을 회수하지 못한다.

특히 라임의 환매 중단된 4개 모펀드의 173개 자펀드 가운데 29개 펀드가 TRS 계약을 맺고 있어 손실률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TRS가 포함된 펀드의 경우, 회수 가능 자산 중에서 TRS 대출을 해준 증권사가 먼저 남은 자산을 회수한 뒤 일반 개인투자자가 남은 자금을 돌려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TRS는 증권사가 증거금을 담보로 자산운용사에 돈을 빌려주고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는 계약이다. 자산을 처분할 때 증권사는 펀드 자산을 담보로 대출해준 것이기 때문에 일반 투자자보다 ‘선순위’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

해외 무역금융 관련 자산에 주로 투자하는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는 아직 실사가 진행 중이다. 무역금융펀드를 포함해 전체 환매 중단액 약 1조6679억원 중 TRS 대출금은 6700억원(40%)에 달해 만약 펀드 회수율이 50%에 그치면 회수 자산 중 대부분이 TRS 계약으로 증권사들에 돌아간다.

한편 라임자산운용은 환매중단 모펀드 2개 및 자펀드에 대한 회계법인의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투자자들의 예상 손실률을 오는 14일 공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또한 이날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진행한 사모펀드 실태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사모펀드 제도개선 방향을 이날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