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호텔신라, 신종 코로나로 상반기 큰 폭 실적 악화 불가피”- KB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2-03 08:47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호텔신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올해 상반기 큰 폭의 실적 악화를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3일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호텔신라가 최근 발생한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으로 인해 올해 상반기 실적 악화를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호텔신라의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17% 하향한 10만원으로 제시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박 연구원은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으로 인해 상반기에 중국 내수 소비 경기가 크게 위축되고, 중국인 보따리상의 국내 면세점 구매도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면세 사업자들의 올 상반기, 특히 1분기 실적 악화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호텔신라의 주가는 향후 몇 주간 높은 변동성을 나타내면서 하락세를 나타낼 전망”이라며 “감염증 확진자수 증가세가 둔화되기 시작하는 시점에 주가는 반등을 시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6월 즈음이 되면 전염병 영향으로부터 완전히 벗어날 것으로 판단했다.

박 연구원은 “수요가 이연된 영향으로 올 3~4분기 매출은 기존 예상치 대비 호조를 보일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이를 반영해 올 하반기 연결 매출액 및 영업이익 추정치는 기존 대비 각각 9%, 19% 상향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하향 조정된 2020E EPS 기준으로 PER 18배 수준인 8만원 이하에서 저가 매수 접근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