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이병래 “글로벌 정보사업자와 계약 통해 해외주식 시스템 개선”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0-15 17:51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이 지난 4월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2019년 세계 증권중앙예탁기관(CSD) 협의회 총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예탁결제원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은 15일 “세계적인 정보사업자와의 계약체계를 통해 증권사들이 해외주식 서비스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외주식 거래시스템 개선과 관련한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김 의원은 “증권사들은 예탁원으로부터 받는 해외주식 관련 분할·병합정보가 오류가 없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데 징계를 받으니까 억울하다는 입장이고 예탁원은 외국 현지 시차와 다수의 중개기관 참여, 시장별 규제 차이 등을 주장한다”며 “이 간격을 좁히지 못하면 해외주식 파이가 커질수록 예탁원의 배임액수도 상당히 커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사장은 “그동안 미흡했던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컨설팅 수행 등을 통해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주식 권리변동과 관련된 주식병합 등 정보의 신속성과 정확성을 제공하기 위해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결국은 저희의 역할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세계적인 정보사업자와의 계약체계를 통해 정보가 신속하게 전달되고 증권사들이 해외주식 서비스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