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19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DLF 사태 4월 신고 접수돼 7월에 인지"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08 11:00

인적 재원 한계 밀착 감독 어려워

윤석헌 금감원장./사진=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DLF 사태와 관련해 7월에 인지했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김병욱 의원이 DLF 사태를 언제 인지했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처음에 7월에 먼저 접수가 됐다고 했다가 김병욱 의원 지적을 받고 말을 바꿨다.

김병욱 의원은 "민원창구에 4월 10일에 먼저 접수가 됐고 키코 사기 판매로 만들어진 미스테리 쇼핑 제도가 있음에도 사전에 방지하지 못했다"라며 "3개월 뒤 처음으로 인지한게 말이 되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에 윤석헌 원장은 "보고를 받으니 4월 10일 1건 분쟁조정 신청이 들어왔다고 보고 받았다"라며 "금융회사 업무를 그렇게까지 항상 밀착 감시, 감독하는 것은 여러가지 인적 재원 부족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다"고 답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