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한미약품, BTK저해제 반환은 예정된 악재…불확실성 해소 – 하나금융투자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9-01-24 08:5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미약품, BTK저해제 반환은 예정된 악재…불확실성 해소 – 하나금융투자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한미약품에 대해 BTK 저해제 기술수출 취소는 예정됐던 악재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7만원을 유지했다.

24일 선민정 연구원은 “이미 시장에선 작년 2월 일라이릴리사의 BTK 저해제의 임상 2상이 중단됐을 때 BTK 저해제 관련 기대감이나 가치를 한미약품 가치 산출에서 제외시켰다”며 “그러므로 이번 기술반환으로 인한 목표주가 조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미약품은 전날 일라이릴리사로 기술이전한 BTK저해제의 권리가 반환됐다고 공시했다. 기존 한미약품이 수령했던 계약금 5300만달러는 반환하지 않는다.

선 연구원은 “BTK저해제 반환은 시장이 이미 알고 있던 예정된 악재”라며 “기술 반환이 공식 발표됨에 따라 오히려 불확실성이 해소됐다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