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중공업, 상반기 매출 3조원…“지난해 물량 본격 건조”

유명환 기자

ymh7536@

기사입력 : 2018-07-23 16:46

영업익 적자전환…“업황 회복세”

[한국금융신문 유명환 기자]
현대중공업이 환율 상승과 선박 수주 증가로 올 2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소폭 늘어났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은 2분기 연결재무제표(잠정) 기준 영업손실이 1757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1484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과 달리 적자전환했다.

이는 전분기(매출 3조425억원, 영업손실 1,238억원)대비 매출은 2.7% 증가한 반면, 영업손실은 -5.6% 확대된 수치다.

매출은 해양부문에서 아랍에미리트 나스르(NASR)2 프로젝트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감소했지만, 전체적으로는 환율 상승과 더불어 조선부문에서 17년 상반기 수주한 선박들이 본격적으로 건조에 들어가고 엔진부문에서 중대형 엔진 등 박용기계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전분기보다 2.7% 늘었다.

영업이익은 조선부문에서 환율상승에 따른 기설정 공사손실충당금 환입과 선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강재가 추가 상승과 일회성 비용인 희망퇴직 위로금 지급 등으로 1440억원 적자를 냈다.

해양부문은 말레이시아 버가딩 프로젝트와 바로니아 프로젝트의 체인지오더(C/O) 승인 등으로 145억원의 흑자를 기록했고, 엔진부문은 매출 증가에 따른 고정비 부담 감소 등으로 전분기대비 181% 개선된 71억원의 이익을 내며 흑자 전환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신조 발주 문의가 실제 수주로 이어지고, 선가가 오르는 등 업황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여전히 원자재가 상승, 일감 부족 등으로 업황이 어렵지만 수익성 위주의 영업전략으로 극복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속적인 R&D투자를 통해 다양한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만큼 업황 회복에 따라 선주사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며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현재까지 총 92척, 79억 달러를 수주하며, 132억 달러의 연간 수주 목표 가운데 60%에 달하는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유명환 기자 ymh753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