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통사 5년간 마일리지 소멸 1655억원…내년부터 통신비 결제 추진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7-12-11 16:12 최종수정 : 2017-12-11 17:37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이동통신사가 가입자에게 제공한 ‘마일리지’로 통신요금을 납부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종량제 요금 마일리지로 통신비를 결제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통신사 마일리지는 피처폰 시절의 종량제 요금제(통신사용량에 비례한 요금제)에서 1000원당 5~10원 정도의 마일리지를 적립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스마트폰 시대로 넘어오면서 보편화된 정액제 요금제의 멤버십 서비스와는 별도 개념이다.

문제는 마일리지가 부가서비스·소액결제 등에 사용될 수 있지만 대부분 가입자들은 이를 알지 못했다는 것. 마일리지는 7년이 지나거나 통신사를 옮기면 자동 소멸되는데 통신3사가 최근 5년간 소멸시킨 마일리지는 5년간 약 1700억원에 이르렀다.

박찬대 대불어민주당 의원실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통신3사가 2013년부 자동 소멸한 마일리지는 모두 1655억원에 달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 717억원, KT 787억원, LG유플러스 151억원이며, 이 중 KT가 가장 높았다.

현재 남아 있는 마일리지는 통신3사 합산, 800억원이 안 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남은 마일리지를 이용해 통신비를 결제할 수 있는 방안을 통신3사와 협의가 진행 중이며, 이르면 내년 초 도입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정액제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많고, 이미 소멸한 고객도 많아 마일리지 통신비 결제 혜택을 볼 수 있는 가입자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과거 종량제 가입자만 해당돼 많은 사람에게 혜택이 돌아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남은 마일리지 소유 가입자에게라도 통신요금 경감 차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신3사는 ‘레인보우포인트’(SK텔레콤) ‘장기마일리지’(KT), ‘ez포인트’(LG유플러스)라는 이름으로 마일리지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