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최태원 SK회장,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 격려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6-08-29 11:0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최태원 SK회장,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 격려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이 한국 핸드볼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과 지원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대한핸드볼협회장으로 재임 중인 최 회장은 지난 28일 저녁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핸드볼 선수단 해단식에 참석, 어려운 여건에서도 최선을 다해준 핸드볼 선수단과 핸드볼협회 관계자들을 아낌없이 격려했다. 그는 이자리에서 “늘 이기는 경기에서는 가슴에 새길 의미나 행복한 스토리를 찾을 수 없다”며 “스포츠에서는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는 만큼 너무 승패에만 집착하지 말고 핸드볼을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운을 뗐다. 비록 여자 핸드볼이 올림픽 8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결과 보다 최선을 다하는 과정에서 대표팀이 행복해지고, 국민들도 핸드볼을 통해 행복해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상기시킨 것이다.

최 회장은 “올림픽 본선 무대에도 나가지 못해 서운해 하는 선수들도 있겠지만 우리는 본선에 진출하지 않았냐”면서 “스포츠든 사업이든 성공하기도 하고, 실패하기도 하지만 최선을 다했을 때 우리는 행복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그는 이어 “우리보다 체격과 체력이 훨씬 뛰어난 유럽 선수들과 힘겹게 싸우는 모습에서 국민들은 감동과 행복을 느꼈다”면서 “여러분들은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선수들인 만큼 고개 숙이지 않고, 웃을 자격이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 회장은 “핸드볼협회장으로서 여러분이 리우 현지에서 흘린 땀과 노력을 절대 잊지 않겠으며, 그 절실함을 함께 하겠다”면서 “협회장으로서 도울 일을 찾아서 꾸준히 실천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골키퍼로 투혼을 보인 오영란 선수와 불의의 부상으로 일부 경기에 참가하지 못한 김온아 선수 등 올림픽 핸드볼 대표팀과 임영철 감독, 한정규 핸드볼협회 부회장, 최병장 상임부회장 등 30여 명의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격려했다. 또 평소 이동거리가 많은 대표팀이 평소 긴장을 풀고, 음악을 들을 수 있도록 무선 헤드폰을 선물로 증정했다.

SK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은 리우올림픽 출정식 때부터 경기 결과 보다 부상없이 최선을 다하기를 당부했다”며 “이번 올림픽에서도 한국 대표팀은 신체적인 열세에도 저력을 보여줬고, 다음 올림픽에서의 희망을 발견한 만큼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은 핸드볼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