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핀테크 열풍 속 신기술 특허 급증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6-04-22 16:52 최종수정 : 2016-05-06 11:38

스마트폰·웨어러블 기기 매개체 작용

△ 자료 : 특허청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핀테크 열풍에 따른 신기술 등장이 이어지고 있다. 핀테크를 대표하는 기기인 스마트폰·웨어러블를 매게체로 특허 출원이 지난 5년간 약 12배 급증해 일상생활에 밀접한 기술로 거듭나고 있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현실세계와 가상 정보를 결합해 보여주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 AR) 관련 특허출원 건수는 지난 2010년 이후 연 평균 619건(총 3094건)에 달하고 있다. 지난 2005년부터 2009년까지의 관련 특허출원 평균 건수가 52건(총 261건)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핀테크 열풍에 힘입어 관련 기술 등장 러쉬가 이어지고 있다고 해석된다.

특허청 측은 AR 관련 기술 특허가 급증한 이유로 스마트폰·웨어러블 등 새로운 기기의 등장을 꼽는다. 일상생활에서 모바일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AR 부문에서도 특허 출원이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스마트폰·웨어러블 기기는 AR과 IoT(Internet Of Things : 사물인터넷) 결합 매개체로 작용했다는 것.

김희태 특허청 가공시스템심사과장은 “AR 기술은 향후 IoT, 빅데이터 등과 결합해 상황에 따라 콘텐츠를 제공하는 지능·적응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상호 제공하는 차세대 플랫폼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융합된 기술개발과 지적재산권 선점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