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전 금감원 수석부원장, 차기 SGI서울보증 사장 후보로 거론

김의석 기자

eskim@

기사입력 : 2015-10-20 16:12 최종수정 : 2015-10-20 16:19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전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차기 SGI서울보증 사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옥찬 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공석이 된 SGI서울보증 사장 자리에 최종구 전 금감원 수석부원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부원장은 공직자심사윤리위원회를 마치는 내달 서울보증 사장에 취임할 전망이다.

강원도 강릉 출신 최 전 수석부원장은 강릉고와 고려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후 행정고시 25회로 옛 재무부에서 관료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장,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거쳐 지난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금감원 수석부원장을 지냈다.



김의석 기자 es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