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TI규제 제2금융권 확대 이후 수도권 시가총액 30조원 증발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2010-07-21 15:10

지난해 10월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를 제2금융권으로 확대한 이후 현재까지 수도권 아파트 시가총액이 30조원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21일 현재 수도권 아파트 총 345만523가구의 시가총액은 1355조6368억원으로 집계됐다. DTI 규제가 제2금융권으로 확대된 작년 10월12일 시가총액 1385조4569억원보다 29조8201억원 감소한 금액이다.

이중 △경기도 10조7811억원 △서울시 10조6261억원 △신도시 6조9957억원 △인천시 1조4145억원 순으로 시가총액이 줄었으며, 집값 하락이 이뤄진 총 가구수는 142만4080가구로 전체의 41%에 해당됐다. 또 1억원 이상 가격이 하락한 가구수도 6만3589가구나 됐다.

지역별로는 송파구가 4조5317억원으로 시가총액이 가장 많이 감소했다. 주로 잠실동, 신천동, 가락동 일대 아파트값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용인시는 3조3225억원이 줄어 뒤를 이었다. 죽전동, 동천동, 신봉동, 성봉동의 중대형 아파트가 시세 하락을 주도했다.

신도시 중에는 시범단지와 정자동 주상복합이 약세를 보인 분당이 3조2440억원으로 감소폭이 가장 깊었다. 강남구는 대치동, 개포동, 압구정동 일대 재건축 아파트들이 내림세를 보이며 2조8458억원의 시가총액이 줄어들었다.

이밖에 입주 폭탄으로 가격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는 고양시가 2조1689억원, 일산신도시가 1조6835억원, 강동구 9065억원 순으로 아파트값 총합이 많이 내렸으며, 인천에서는 송도국제도시가 포함돼 있는 연수구가 7747억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리자 기자 adm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