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그룹 지분 팔고 떠난 엘리엇…주가 영향은?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1-23 10:00

美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분 전량 매각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작업에 제동을 걸어오던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현대차그룹 지분을 모두 처분하고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가에서는 현대차의 오버행(대량 대기 물량) 이슈가 해소되면서 주가 수급에 긍정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최근 호실적을 기록한 현대차의 이익 개선세가 이어지면서 주가를 견인할 것이란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지분 2.9%와 현대모비스 지분 2.6%, 기아차 지분 2.1%를 지난해 말 모두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엘리엇은 지난 2018년 4월 대표 펀드인 엘리엇어소시에이츠와 자회사인 포터캐피털을 통해 현대차그룹의 3사 지분을 매입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엘리엇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에 10억달러(약 1조500억원) 상당의 보통주를 보유하고 있다며 밝혔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18년 3월 현대모비스의 투자 및 핵심부품 사업 부문과 모듈 및 AS부품 사업 부문을 인적분할해 모듈 및 AS부품 사업 부문을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했다. 엘리엇은 이에 반대하며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를 합병한 뒤 지주회사 체제로 전화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현대모비스에 대해 보통주 1주당 2만6399원과 우선주 1주당 2만6449원, 현대차에 대해 보통주 1주당 2만1976원 등 총 8조3000억원에 달하는 고배당을 요구하는 등 간섭을 이어왔다.

아울러 현대차의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는 존 Y. 리우 교육기금이사회 구성원 및 투자위원회 의장과 로버트 랜달 맥이언 발라드파워시스템 회장, 마거릿 S 빌슨 CAE 이사를 제안했다. 현대모비스에는 로버트 앨런 크루즈카르마오토모티브 최고기술경영자(CTO)와 루돌프 윌리엄 폰 마이스터 전 ZF 아시아퍼시픽 회장을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후보로 추천했다.

그러나 엘리엇은 지난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벌인 표 대결에서 제시한 사외이사 선임과 배당 안건 등이 모두 부결되면서 패했다. 다만 엘리엇의 제안을 반영한 이사회 내 보수위원회 및 투명경영위원회 설치 안건은 표결 없이 원안대로 승인됐다.

엘리엇은 오는 주총에서 다시 표 대결을 하더라도 승산이 없다고 판단해 손실을 감수하고 지분을 팔아치운 것으로 보인다. 최근 현대차 주가가 12만원 전후에서 거래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엘리엇은 주식 매매로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에서는 엘리엇의 철수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불확실성이 완화되고 중장기 투자에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과정에서 반대 주주를 결집하는 역할을 수행한 행동주의 펀드가 사라짐으로써 지배구조 재추진 기대감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측했다.

주가 수급 측면에서는 오버행(대량 대기 물량) 부담을 덜어낸 점이 긍정적이라는 분석이다. 이상현 IBK투자증권은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현대차그룹 보유지분을 전량 매각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오버행 이슈가 해소된 점은 수급적으로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현대차가 지난해 실적으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점도 주가 반등 기대감을 키우는 요소다. 현대차의 작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9.3% 증가한 105조7904억원, 영업이익은 52.1% 늘어난 3조684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주가 반전이 시작될 전망”이라며 “고급차·SUV 비중 확대를 통한 믹스 개선과 3세대 플랫폼 도입을 통한 비용 절감이 이익 개선으로 이어지고, 제네시스 SUV 출시로 가장 수익성 높은 프리미엄 SUV 시장에 새롭게 진출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내다봤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적 개선의 핵심 차종인 펠리세이드·신형 쏘나타·그랜저 개조차 등의 풀 램프업(full ramp-up) 물량이 올 1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투입되는 점을 감안시 2020년 전반에 걸쳐 현격한 영업이익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주가는 단기적으로 강세를 띌 것으로 예상하며 추후 예정된 모멘텀들이 반영되며 장기적으로도 우상향 추이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