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故 신격호 롯데 회장, 서울 아산병원에 빈소...임종지킨 신동주·동빈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20-01-19 21:09

22일 발인...영결식은 롯데월드몰 8층서 진행

분향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제공=롯데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19일 오후 4시 29분 신 회장 형제 및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영면에 들었다. 향년 99세.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이날 차남인 신동빈 롯데 회장이 먼저 빈소에 들어섰다. 신 회장은 고인이 위독하단 소식을 듣고 일본 출장 중 급하게 귀국했다.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부인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경영권 분쟁으로 공개 편지 외엔 왕래가 없던 두 사람은 경영비리 재판 2심 선고 이후인 1년 3개월여 만에 빈소에서 재회했다.

신 명예회장 장례식은 오는 22일까지 그룹장으로 진행된다. 장례위원장은 황각규·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가 맡고, 명예장례위원장은 이홍구 전(前)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선임됐다.

발인은 22일 오전 6시이며, 영결식은 같은 날 오전 7시 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진행된다.

롯데그룹 측은 "노환으로 입원 중이던 신 명예회장은 지난 18일부터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다"며 "평소 '거화취실'(겉으로 드러나는 화려함보다 내실을 지향)을 실천해 오신 고인의 뜻에 따라 조의금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니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