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시장 축소 가시화한 대부업…6개월 만에 이용자 20만명 감소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2-26 15:49

자료 =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대부업 시장 축소가 가시화했다. 대출 잔액과 대부업체 수, 이용자 수가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6월 말 대출잔액은 전년 말에 비해 3.4%(6747억원) 줄어든 16조6740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신용대출은 지난해 보다 9.9%(1조1647억원) 축소된 10조6044억원(63.6%), 담보대출은 6조696억원(36.4%)를 기록했다. 대부업체들이 차주 심사를 강화해 신용대출이 줄어든 영향이라는 게 금융당국의 분석이다.

등록 대부업자 수는 중개업자·추심업자 수의 감소로 지난해 말(8310개)보다 16개 줄어든 8294개를 기록했다. 대부이용자도 200만7000명으로 지난해 말(221만3000명)보다 20만6000명 감소했다.

금융당국은 대부업 시장이 축소되는 이유 중 하나로 대형 업체인 산와머니가 올해 3월부터 신규대출을 중단한 영향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저축은행을 인수한 '아프로'와 '웰컴' 등이 금융당국과 맺은 부대 조건에 따라 올해 6월말까지 대부업대출 잔액을 40%까지 감축해야 하고, 2023년까지 대부업을 폐업해야 하는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실제로 이들 대부업체의 대출잔액은 2018년 말 6조3000억원에서 올해 6월말 5조4000억원으로 9000억원 줄었다.

일각에서는 대부업 대출이 축소하는 이유가 최고금리 인하 때문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신용대출을 내줄수록 역마진이 나기 때문에 심사를 보다 강화한 영향으로 대부업체에서도 대출이 거절된 저신용자들이 사채시장으로 밀려난 게 아니냐는 것이다. 실제 대부업 거래자 신용등급별 대출 현황을 보면 7~10등급 저신용자 비중은 전년말 72.4%에서 올 6월 71.2%로 1.2%포인트 감소했다.

대부 이용자·대출규모 축소에 대해 금융위는 "상위 대부업자 및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자 등의 영업축소, 정책서민금융 공급확대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햇살론 등 정책서민금융 이용자는 지난 2016년 47만2000명에서 2018년 말 57만8000명으로 늘었고 올해 상반기에는 29만6000명으로 지난해 공급 규모의 절반을 넘었다. 평균 대출금리는 18.6%로 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의 영향으로 전년 말(19.6%)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고금리 인하 등 제도 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저신용자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자세히 분석·모니터링하고, 저신용 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필요한 정책서민금융 공급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