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성수 "내년 화두는 혁신금융…인센티브·인프라 전면 정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2-23 08:51 최종수정 : 2019-12-23 10:49

금융위원회는 23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에서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앞줄 왼쪽에서 아홉 번째)을 비롯한 금융발전심의회 위원들이 회의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19.12.2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내년 혁신금융을 화두로 삼고 인센티브와 인프라를 전면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23일 서울 예금보험공사에서 민간위원, 금융관련 연구원 등 참석 아래 열린 금융발전심의회를 주재하고 "지난주 문재인 정부 경제팀이 '경제정책방향'에서 강조했듯 경제상황 돌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제상황을 돌파하고 미래성장 잠재력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금융부문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내년에는 기술력·미래성장성 있는 혁신기업이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는 금융환경을 만들기 위한 혁신금융을 화두로 삼고자 한다"며 "가계부문 보다는 기업부문으로, 기업부문 내에서도 특히 중소·벤처기업으로, 중소·벤처기업 중에서도 기술력과 미래성장성이 있는 기업들로 보다 많은 자금이 흘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이에 맞춰 인센티브·인프라를 전면적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먼저 내년 1월 신 예대율이 시행돼 가계대출보다는 기업대출 취급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며 "기술-신용평가 통합모형 도입, 동산금융 활성화 등 여신심사시스템을 개편하고, 위험을 공유하는 모험자본시장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자본시장 혁신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은성수 위원장은 "무엇보다도 일선창구에 있는 직원들의 태도가 바뀌어야 혁신금융의 성과가 확산될 수 있는 만큼, 이들의 창의와 용기를 북돋을 수 있도록 면책제도를 개편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2020년도 업무계획 수립 때 이날 금발심에서 논의된 현장 의견들을 검토하고 반영할 계획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