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두산건설, 내년 3월 비상장 전환…두산중공업 완전자회사 편입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2-12 17:39 최종수정 : 2019-12-12 18:1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두산중공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두산건설 지분 100%를 확보해 완전자회사로 전환하는 안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두산건설 지분 89.74%를 갖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주식교환 방식을 통해 나머지 주식을 확보할 계획이다.

주식교환 예정일 내년 3월10일이며, 이 작업이 마무리되면 두산중공업은 비상장회사로 전환할 예정이다.

두산건설 주주들은 보유한 주식 1주당 두산중공업 신주 0.248주를 받게 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결정을 통해 중장기 사업전략 수립에 있어 두 회사 사이에 일관성을 확보하고 양사 간 유관 사업에서 시너지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