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영화 상류사회, "확장판에선 18분 더 본다" 일본 AV배우가 보여준 연기…베드신 화끈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11-26 02:59

(사진: 영화 예고편)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영화 '상류사회' 하마사키 마오 출연이 화제다.

지난해 수애, 이진욱, 윤제문 등의 노출과 더불어 자극적인 소재로 큰 이슈를 모았던 영화 '상류사회'가 여전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해당 영화는 실제 일본 AV 배우인 하마사키 마오가 출연해 베드신을 촬영, 더 큰 이슈를 모으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흥행을 거두지 못한 이 영화는 IPTV, VOD 서비스 등으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지난해 확장판 공개까지 진행돼 18분 추가 영상이 붙었고 하마사키 마오, 윤제문의 베드신과 수애, 이진욱의 비밀스런 장면을 추가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한편 일부 관객들은 "굳이 일본 AV 배우가 나와서 베드신을 해야했냐"라며 해당 영화의 자극적인 요소들을 비난하기도 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