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화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운영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1-19 16:57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삼성화재는 오는 24일부터 5일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처리 지원을 위한 보상팀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는 손해보험협회, 금융감독원, 경호안전통제단, 준비기획단, 부산지방경찰청, 부산광역시청 등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교통사고 보상팀 발대식이 열렸다.

교통사고 보상팀은 상황실과 5개 현장보상반으로 구성되며, 참가국 정상 및 스태프 차량에 관련된 교통사고 처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화재는 이번 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귀빈이 이동하는 경로에 긴급출동차와 견인차를 대기시켜 응급상황 발생시 즉각 투입할 예정이다.

김형주 삼성화재 파트장은 “국가의 큰 행사에 작은 힘이나마 보탠다는 것에 기쁘면서도 어깨가 무겁다”면서 “자동차보험 1위사의 보상 노하우를 살려 정상회의가 잘 치뤄지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