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내년 GDP성장률 2.3%, 물가상승률 1.3% 예상..경상수지 흑자 600억달러 전망 - 신금투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19-11-18 09:5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8일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 2.3%, 인플레이션율은 1.3%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윤창용 연구원은 '2020년 경제전망'에서 "G2의 1차 합의 시 IT를 중심으로 한 수출 증가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전략이 맞물린 설비투자 회복, 노후화된 SOC 투자 확대 등이 긍정적"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그는 "공급 및 정부 정책 요인에 따른 물가 둔화 압력은 약화될 것"이라면서도"마이너스 GDP 갭과 신용창출 위축 등에 수요 측 상승 압력이 미미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3%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관측했다.

상품수지와 본원소득수지 개선으로 경상수지는 600억달러의 흑자를 예상했다.

경기의 순환적 반등 시 구조적 위험은 일시적으로 잠복할 수 있는 국면이라고 진단했다.

윤 연구원은 "구조적 위험에도 불구하고 G2 1차 합의, 소프트 브렉시트 등을 바탕으로 한 정책 불확실성 완화에 따른 경제 심리 개선이 모색된다"면서 "확장적 정책 조합, 적극적 재고 소진, 기저효과, 이연수요 등까지 동반 돼 내년 상반기에 순환적 경기 반등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하반기로 가며 미국 대선과 관련된 정책 불확실성이 재차 고조될 위험이 내재한다"면서 "IMF의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3.4%로 금년 대비 0.4%p 올라 순환적 반등을 뒷받침한다. 미국과 중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2%, 6.0%로 소폭 둔화된다"고 밝혔다.

그는 "내년엔 대신 유로존과 G2 분쟁 피해국, 중국 제외 신흥국 등의 성장세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글로벌 경제 전반적으로 구조적 위험 속에 자원 배분 왜곡, 신용 위험 증가 등이 내재돼 있다고 평가했다.
윤 연구원은 "2000년대 들어 세계화 물결 속에 신자유주의가 확산되며 선진국 민간 부채 급증, 신흥국 공급 과잉, 불균형 및 불평등 등을 야기했다"면서 "두 차례 부채 위기와 경제 침체를 겪은 후 정부 역할 확대, 고립주의 심화, 금융 규제 강화 등이 전개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인구구조 변화와 4차 산업혁명까지 가세했다. 이는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환경의 구조적 변화를 촉발했다"면서 "실물 부문에서는 저성장, 경기 주기 단축 및 진폭 축소, 낙수효과 약화, 저물가, 저금리 등이 고착화됐다"고 밝혔다.
그는 "과잉 유동성과 맞물려 금융 부문에서는 포트폴리오 위험 증가, 자산시장 차별화, 중위험 중수익 추구를 촉발했다"면서 "필연적으로 자원 배분 왜곡과 신용 위험 증가라는 부작용을 수반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자료=신한금융투자

이미지 확대보기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