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카드, 금융위원회 지정대리인 제도 통해 대안신용평가 시스템 오픈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11-11 08:21

카자흐스탄 법인 신용대출고객에 시범 적용

신한카드 사옥. / 사진 = 신한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신한카드가 카자흐스탄 법인인 신한파이낸스에 모바일 데이터 기반의 대안신용평가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올해 3월 대안신용평가를 개발하는 핀테크 기업인 크레파스와 손잡고 금융위원회 지정대리인 제도에 선정된 사업이다. 신한카드는 카자흐스탄을 시작으로 CB(Credit Bureau, 신용평가)가 성숙치 못한 신흥 시장에 진출한 해외법인에 대안평가 솔루션의 도입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안신용평가란 금융거래 데이터의 축적과 공유가 불충분한 환경에서 모바일·인성평가·거래정보·웹로그 등 비금융 데이터와 디지털 신기술 등을 활용하여 고객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새로운 신용평가 기법을 말한다.

이번 대안평가 시스템은 신한파이낸스가 개발한 대고객 앱(APP)에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하는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이를 통해 신한카드는 고객의 모바일 기기 안에 담긴 캘린더 사용여부·휴대폰 사양·블루투스 연결 이력·SMS 송수신 횟수 등 다양한 패턴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 이렇게 축적된 정보를 현지 상황에 맞는 모형으로 재개발하고 검증 과정을 통해 정확도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대안평가 시스템은 CB정보와 심사 시스템의 발전 수준이 낮아 신용평가 및 심사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글로벌 해외법인에서 활용도가 높은 기술로 평가받고 있는 바, 금번 테스트를 거쳐 향후에는 소액대출, 가전할부금융 등 실시간 평가가 필수적인 상품의 심사에 적용이 가능해 상품 다각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카자흐스탄 법인 외에도 재한 외국인 등 국내의 대표적인 금융소외 계층의 금융기회 확대를 위해 대안평가 솔루션을 순차 적용할 계획이다”며, “‘초연결·초확장·초협력’의 ‘3초 경영’을 기반으로 향후 미래 성장을 위해 카드업의 경계를 넘어 혁신하는 ‘초확장 멀티플레이어’ 전략을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