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승신, "어린 시절 나는 많이 모자랐던 아이, 잘못 뛰어내려 머리부터 떨어져"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11-03 11:33

이승신 (사진: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배우 이승신이 새아버지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가정사를 고백해 화제다.

이승신은 최근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새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연락이 끊긴 직장 후배분을 찾아나섰다.

이날 이승신은 "과거 어떤 아이였냐"는 질문에 "많이 모자랐던 아이 같았다"며 "지붕 위에 올라가 뛰어내리기를 했다. 잘못 뛰어내려서 머리부터 떨어졌다"고 밝혔다.

새 자전거를 허무하게 잃어버렸다고 말한 이승신은 "제가 손이 많이 가는 애라고 하지 않았냐"며 "열 경기를 많이 했다. 새아버지가 열만 났다 하면 저를 등에 업고 가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새아버지가 친아빠인 줄 알고 자랐을 정도로 자신을 예뻐하셨다고 말하기도 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