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토스, SC제일은행과 인터넷은행 재도전 추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0-08 08:59

자본안정성 강화 포석인듯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사진=한국금융신문DB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토스가 SC제일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을 추진한다. 감독당국으로부터 지적받은 자본안정성을 타개하기 위한 포석을 풀이된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SC제일은행과의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SC제일은행도 내부적으로 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가 SC제일은행에 손을 내민건 지난 인터넷전문은행 탈락 시 지적받은 자본적정성을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토스는 지난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서 심사위원들로부터 자본 엑시트가 언제든지 가능한 벤처캐피탈(VC)이 대주주인점을 지적받아 탈락했다. 당시 심사위원들은 자본안정성이 중요한 금융회사가 수익을 위해 당장 지분을 팔 수 있는 벤처캐피탈이 주인 점은 안정성을 떨어뜨린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인 SC제일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경우 안정성이 강화된다.

토스는 이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 자체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입장을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