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라임자산운용, 유동성 문제로 274억원 사모펀드 상환금 지급 연기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0-01 16:36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헤지펀드 운용사 라임자산운용이 유동성 문제로 인해 일부 사모펀드 상품에 대한 환매 연기를 조처했다.

라임자산운용은 오는 2일 만기인 '라임 Top2 밸런스 6M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3개 펀드에 대해 상환금 지급 연기가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펀드 규모 총 400억원 중 이번에 상환이 연기된 금액은 약 274억원이다. 해당 상품은 우리은행에서 집중적으로 판매됐다.

이 펀드는 교보증권의 채권형 레포(REPO)펀드와 라임자산운용의 사모채권펀드에 각각 50%씩 투자하는 멀티전략 펀드다,

교보증권 레포펀드는 현금화가 돼 정상적으로 상환될 예정이나 라임자산운용 사모채권펀드가자산 매각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투자금 절반의 상환이 연기됐다.

라임자산운용은 상장사 전환사채(CB) 편법거래, 펀드 간 자전거래를 통한 수익률 돌려막기 등의 의혹으로 금융감독원 검사를 받으면서 보유 채권 매각을 원활하게 매각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라임자산운용은 “사모채권 유통시장과 주식시장 등 금융시장 전반의 부진으로 유동화 계획에 차질이 생겨 일부 자산의 현금화가 늦어졌다”며 “현금화가 된 레포펀드 투자금액은 상환일에 먼저 지급하고, 사모채권 투자 펀드에 투자한 금액은 현금화가 이뤄지면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