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영업불황·저금리…진퇴양난 빠진 보험업계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9-23 00:00

베이비붐 세대 은퇴 겹쳐 ‘총체적 난국’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해 인구절벽 현상이 심화되면서, 보험사들의 영업 불황 장기화가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다. 특히 다가오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해 그간 보험업계의 성장을 견인하던 저축성보험 판매가 어려워지면서 보험사들의 ‘돈줄’은 점점 막히고 있는 실정이다.

설상가상으로 6.25 전쟁 이후 우리나라의 출산율이 최대치를 기록했던 1950년대 후반~1960년대 중반 세대의 은퇴 시기가 돌아오면서 보험업계의 시름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경제 부흥기를 이끌었던 이들 세대가 은퇴하면 이들이 부어왔던 보험의 만기도 도래하게 돼 보험사 측의 지출도 함께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이들의 자리를 메워야 할 젊은 세대들은 보험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로 인해 보험의 필요성 자체를 낮게 인식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보험업계 관계자들은 이 같은 상황을 가리켜 ‘총체적 난국’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통상적으로 보험업계는 보험 영업에서 얻은 손실을 투자수익으로 메우는 방식으로 운영돼왔다. 그러나 최근 시중금리 하락 등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는 것이 보험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금리 하락에 맞춰 공시이율이 함께 떨어지다 보니 금리 연동형 상품에 가입한 소비자들의 만기환급금 규모까지 덩달아 줄어들 위기다. 공시이율이란 보험사의 금리연동형 상품의 적립금에 적용되는 이자율로, 은행으로 치면 예적금 금리에 해당한다.

은행과 다른 점은 공시이율에 따라 매달 이율이 바뀌면서 환급금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이다. 즉, 공시이율 인하가 지속되면 만기환급금이 줄어들 수 있다는 뜻이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생명보험사들의 9월 공시이율은 지난달 대비 0.04~0.12%p, 손해보험사들은 0.05~0.10%p 내렸다.

이 같은 변화는 시중금리 인하를 반영한 것이다. 공시이율은 시중금리와 보험사의 자산운용 수익률과 연동되기에 금리 변동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다.

금리 인하로 자산운용 수익률도 덩달아 낮아지면서 공시이율 하락세가 두드러지는 것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공시이율은 금리 변동에 따라 달라지므로 반등할 여지도 있다”면서도, “지금처럼 영업불황과 저금리 기조가 이어진다면 앞으로의 상황을 낙관하기도 어려울 것 같다”고 부연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