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캠코, 서울회생법원과 ‘2019 실패박람회’ 공동 참가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09-20 21:25

재기지원 상담부스 공동 운영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되는 ‘2019 실패박람회’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왼쪽)과 서경환 서울회생법원 수석부장판사(오른쪽)가 캠코와 서울회생법원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현장상담 부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캠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캠코가 서울회생법원과 ‘2019 실패박람회’에 공동으로 참가한다.

캠코는 서울회생법원과 공동으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되는 ‘2019 실패박람회’에 참가해 중소기업 재기지원·금융취약계층 신용회복 지원을 위한 현장상담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9 실패박람회’는 행정안전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는 종합박람회로 실패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전환을 유도하고 재도전을 응원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캠코와 서울회생법원은 박람회 기간 동안 ‘재도전 정책마당 존’에서 상담부스를 공동 운영할 예정이며, 상담부스를 방문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양 기관의 업무 소개를 비롯해 기업지원부터 개인회생까지 기업과 가계의 재기를 지원하는 맞춤형 상담을 제공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통한 투자자 매칭 △자산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회생기업 DIP금융 등 캠코의 기업 경영정상화 지원제도 소개와 함께 △금융취약계층의 신용회복을 위한 채무조정 △서민금융 상품(햇살론17․소액대출)을 종합 안내한다.

서울회생법원은 행사 마지막 날인 22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서울청사 별관 1층에서 개인회생 및 개인파산절차 설명회를 개최하고, 광화문 광장 내 상담부스에서 개인채무자의 공적 채무조정 법률상담을 제공할 계획이다.

캠코와 서울회생법원은 박람회 기간 동안 상담부스를 방문하는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마련한다. 광화문 광장 내 상담부스 앞 포토월에서는 ‘법복(法服) 입기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 밖에도 ‘어려운 순간 힘이 되어 준 버팀목’을 주제로 시민들의 의견을 공유하는 ‘메시지월 만들기’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개막식에 참가한 문창용 캠코 사장은 “실패가 새로운 도전의 발판이 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이번 행사의 취지에 매우 공감한다”며 “캠코는 앞으로도 캠코가 운영하고 있는 가계 및 기업 재기 지원제도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경제 취약부문의 선제적 재기지원에 앞장서는 등 국민과 기업의 재도전을 적극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