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미국서 소아암 퇴치 사회공헌활동 21주년 맞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20 15:36

현대차 공영운 사장, 조윤제 한국대사, 엘리자베스 소아암 홍보대사, 스캇 핑크 호프 온 휠스 이사회 의장, 스테파니 맥마흔 WWE 브랜드 담당, 카터 소아암 홍보대사, 호세 무뇨스 현대차 북미권역본부 및 미국판매법인 최고경영자, 현대차 이용우 부사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딜러들과 함께 소아암 퇴치를 위해 펼치는 사회공헌활동 '호프 온 휠스(바퀴에 희망을 싣고)'가 21주년을 맞았다.

현대차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현대 오프 온 휠스 2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호프 온 휠스는 현대차 차량을 구입하면 딜러가 대당 14달러씩 기부한다. 현대차도 추가 기부금을 납부해 펀드를 조성한다.

현대차 북미권역본부·미국판매법인 CEO 호세 뮤뇨스는 "올해 총 76개 소아암 치료·연구에 1600만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누적 기부금은 연말까지 총 1억6000만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