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쌍용차 노조, 장기근속자 포상·휴가 반납 등 복지축소 자구책에 동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20 12:42

쌍용차 평택공장. (출처=쌍용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쌍용자동차 노조가 장기근속자 포상·휴가를 비롯해 전직원에 대한 복지를 축소하는 회사의 방침에 동의했다.

20일 쌍용차는 지난 3일부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긴급 노사협의를 진행한 끝에 최종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노사합의 주요 내용은 ▲안식년제 시행(근속 25년 이상 사무직 대상) ▲명절 선물 지급중단 ▲장기근속자 포상 중단 ▲의료비 및 학자금 지원 축소 등 22개 복지 항목에 대한 것이다. 이외에도 '노사공동 제조품질개선 TFT'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고강도 쇄신책을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회사의 경영 체질 개선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지속성장 가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추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된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고용을 지키는 길은 시장과 소비자들로 부터 신뢰회복을 하는 것이 유일한 길인 만큼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9월초 쌍용차는 임원 규모를 20% 축소하고, 임원 급여를 10% 삭감하는 조치를 단행하는 등 경영정상화 조치를 진행 중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