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남성·고학력·저소득' 청년 니트족 급증..."연간 손실 49조"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17 11:5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청년층에서 취직을 하지 않거나 이를 위한 교육도 받지 않는 구직포기자, 이른바 '니트'족이 최근 급증하고 있다.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49조원에 이르는 만큼 맞춤형 지원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7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청년층 니트의 특성 분석 및 비용 추정과 정책적 함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경연이 한국노동패널 자료를 통해 추정한 15~29세 청년 니트 비중은 2017년 기준 전체 21.2%를 기록했다. 청년 니트 비중은 2010년 17.1%에서 2014년 16.2%까지 감소했다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출처=한경연)

이미지 확대보기
성별별로는 남성 니트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남성의 경우 2010년 니트 비중이 17.1%에서 2017년 24.4%로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여성 니트 비중은 17.1%에서 17.6%로,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력별로는 고학력층에서 니트 비중이 높았다. 특히 4년제 대졸 이상 니트 비중은 2010년 21.7%에서 2017년 32.7%까지 치솟았다. 2017년 기준 전문대졸(26.7%), 고졸(23.8%), 중졸이하(3.3%)

이밖에 부모의 학력 수준이 낮거나 취업훈련 기회를 받지 못한 계층에서 청년 니트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진성 한경연 국가비전연구실장은 "남성은 가장이라는 인식 등 처음부터 일자리 안정성을 우선시해 취업이 늦어지면서 니트에 속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고학력 청년층의 경우는 취업에 대한 눈높이가 높아 실패 이후 노동시장 진입 시기가 길어지며 니트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은 것"이라고 봤다.

2017년 기준 항목별 니트 비중(출처=한경연)

이미지 확대보기
한경연은 이같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청년 니트의 경제적 비용은 2017년 기준 49조4234억원(GDP 대비 2.7%)라고 추정했다.

니트가 취업할 경우를 가정해 월평균 근로소득은 일반 취업자 대비 85% 수준인 178만4000원으로 추산했다.

이는 단순히 취업자 평균소득을 기준으로 계산한 기존 연구와 달리 성별·나이·교육수준·사회보장부담금 등을 반영한 성향매칭분석법(PSM)을 통해 계산된 수치다.

유 실장은 "니트는 사회에 막대한 기회비용을 유발한다"면서 "저소득층·서비스 중심의 맞춤형 청년지원정책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