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오롱인더 장희구 사장 '제2의 투명폴리이미드' 발굴 나서...100억 사내펀드 조성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16 13:1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100억 규모의 사내 벤처펀드를 조성해 미래성장동력 발굴에 나선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6일 사내 벤처 프로그램 'K-벤처스'를 통해 신사업 아이템을 공모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공모 주제에 제한을 두지않을 방침이다. 오는 10월 중순까지 심사를 통해 벤처 주제를 선정해, 내년 3월 이후 본격적인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회사는 사업성과 미래성장성이 있다면 적극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이 직접 제안해 시작됐다. 그는 "벤처기업이 모두 성공하면 금상첨화겠지만 100억원을 투자해 모두 실패한다손 치더라도 이러한 도전이 회사 내에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기업문화를 불러일으킨다면 미래에는 수십조의 가치를 창출하는 기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5일 마곡 원앤온리타워에서 임직원들에게 사내 벤처 프로그램 'K-벤처스'를 설명하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사진=코오롱인더)

이번 프로그램은 최근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급부상한 '소재 국산화' 움직임과도 관련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폴더블폰 핵심소재인 CPI(투명폴리이미드 필름)를 자체 개발해 소재 국산화에 앞장선 바 있다. 회사는 2009년부터 10년에 가까운 시간동안 끈질긴 연구개발과 투자로 차세대 첨단 소재인 CPI를 국산화한 경험이 이번 사내 벤처 프로그램 운영에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