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미래차 원천기술 선점 위해 '기초선행연구소' 설립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15 18:10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자동차 원천기술 선점을 위한 신규 조직을 만들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최근 연구개발본부 산하에 '기초선행연구소(IFAT)'를 설립했다.

기초선행연구소는 기존 제품개발 선행연구를 담당하던 각 부문 연구원들을 한데 모아 신설된 조직이다. 크게 친환경, 첨단소재 2개 분야에서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를 담당한다.

친환경에너지 분야는 미래에너지연구팀, 촉매연구팀, 환경기술팀으로 나눠진다. 첨단소재 분야는 융복합소재연구팀, 전자소재연구팀으로 꾸려졌다.

이를 통해 그룹은 전기차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릴 것으로 평가받는 리튬공기배터리, 3D프린팅을 활용한 자동차 부품, 친환경차에 적용할 전력변환 반도체 등 원천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