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화학 'OLED 소재 기술력 강화' 미국 디스플레이 업체와 맞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9-04 09:42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OLED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LG가 핵심기술 강화를 위해 글로벌 기업과 협업한다.

LG화학은 최근 미국 유니버설디스플레이(UDC)와 차세대 OLED 발광층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OLED는 물질이 스스로 빛을 내는 현상을 이용해 만든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OLED 핵심물질인 발광층은 특정색을 내는 '도판트'와 이를 돕는 '호스트'라는 재료로 구성된다.

UDC는 도판트에 대한 기술력을 보유했고 LG화학은 호스트 개발에 힘써왔다.

따라서 이번 파트너십은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유지영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 부사장은 “각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두 회사가 협력하는 만큼 시너지가 매우 클 것”이라며 “OLED 시장 확대에 발맞춰 고색재현 성능이 대폭 향상된 발광층을 생산해 적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