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전, 전남도-나주시와 이산화탄소 배출없는 ‘그린수소 사업’ 추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9-02 16:47

▲ 김종갑 한전 사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강인규 나주시장(왼쪽부터)이 2일 한전-전라남도-나주시 간 ‘그린수소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사진=한전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전력이 한전 본사에서 한전과 전라남도, 나주시 간 ‘그린수소 사업 협력 MOU’를 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5월 탄소 배출 없는 그린수소 생산을 위해 한전을 사업자로 선정해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한 수전해(P2G) 기술을 통해 그린수소를 만들어 저장하는 사업을 정부과제로 선정하여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그린수소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수반하지 않는 수소로 주로 수전해(P2G) 기술을 통해 수소를 생산하며, 수소를 추출하고 생산하는 과정에서 질소산화물, 이산화탄소 등을 배출하는 수소를 그레이수소라고 하며 현재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는 수소이다.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P2G) 기술은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하여 물의 전기분해를 통해 수소(H2)를 생산 및 저장하거나 생산된 수소와 이산화탄소(CO2)를 결합하여 천연가스의 주성분인 메탄(CH4)으로 전환함으로써 수송과 발전 및 도시가스 연료로 활용하는 전력가스화(P2G) 기술이다.

이날 MOU에서 한전은 그린수소 기술개발 및 사업추진을 주관하고, 전라남도와 나주시는 수소 생산에 필요한 태양광 설비 지원 및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하기로 하였으며 그린수소 기술 개발 및 실증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나주혁신산단 전력연구원 센터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그린수소 사업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따라 계속 증가하는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함으로써 재생에너지 잉여전력 문제를 해결하고 이로써 전력계통 안정성 유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이날 한전은 한국동서발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및 한양대 등 17개 기업·기관과도 ‘그린수소 기술개발 협력 MOU’를 체결하였다.

한전은 수전해·메탄화·운영기술 개발 및 실증을 총괄하고, 참여기업·기관은 수전해 수소 생산·저장·메탄화 및 운영시스템 개발을 위하여 협력하기로 하였다.

MOU에 참여하는 기관은 ▲한국전력 ▲한국동서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과학기술원 (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양대 ▲동국대 ▲두산중공업 등 총 18개 기업·기관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은 전라남도, 나주시, 참여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고 중소기업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음.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