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상장사 부채비율 4.44%p 증가...전자부품·1차금속 솟고 식료·화학제품 제조 낮추고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08-26 06:00

▲자료=한국거래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올해 2분기 말 부채비율이 전년 말 대비 4.44% 포인트 증가해 재무안전성이 다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거래소가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법인 756개사 중 636개사의 부채비율을 분석한 결과 올해 2분기 말 부채비율은 전년 말 대비 4.44% 포인트 증가한 108.75%로 집계됐다.

자본이 늘어난 것보다 빚이 늘어나는 속도가 빨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부채총계는 1354조원으로 7.27% 늘어나는 사이 자본총계는,1245조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90% 늘어나는 데 그쳤다.

부채비율 구간별로는 ‘100% 이하’ 구간이 344개사(54.1%), ‘200% 초과’가 110개사(17.3%)로 기록됐다. 작년 말 대비 ‘200% 초과’ 구간 만이 22개사가 증가했으며, 나머지 구간은 감소했다.

제조업은 총 23개 업종 중 전자부품, 1차금속 등 6개 업종의 부채비율이 증가했고, 식료품, 화학제품 제조 등 17개 업종은 감소했다.

비제조업은 총 14개업종 중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 건설업 등 4개 업종의 부채비율이 증가했다. 반면 운수창고, 도소매, 정보통신 등 10개 업종의 부채비율은 감소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