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특징주] 후성, 삼성전자·SK하이닉스 국산 불화수소 공정 적용 소식에 ‘급등’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07-15 15:20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후성이 급등세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불화수소에 대한 신뢰도 및 정합성 테스트를 끝나고 디램(DRAM) 생산 라인에 투입했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15일 오후 3시 21분 현재 후성은 전 거래일 대비 29.56%(2510원) 상승한 1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한 언론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불화수소를 반도체 생산공정에 적용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국산 불화수소가 생산라인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는 일본 정부의 불화수소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조치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후성은 냉매(유기불화물)를 생산하는 국내 냉매 사업 선도 업체로서 국내 수요량의 70~90%를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