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황창규 "암행어사 출두요!" KT 회장의 행선지 알리지 않는 통신국사 방문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5-30 18:39

직접 맨홀까지 들어가서 소화 시설 구비 등을 확인하는 열정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 MWC 2019에서 연설하는 모습/사진=KT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통신국사 암행 방문을 통해 서울 아현국사 지하통신구 화재 등의 재난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정황은 지난 23일 직원들에게 행선지를 알리지 않고 KTX 호남행에 오른 뒤 인근 역에 도착한 뒤에야 네트워크 부문 임원 등 몇 명에게 "곧 방문하겠다"고 전한 뒤 KT 통신망을 관리하는 몇몇 통신국사를 방문한 일을 통해 알려졌다.

이같은 방문을 통해 현장 실태를 가능한 있는 그대로 점검한 황 회장은 통신망 등의 상황을 세밀하게 살핀 뒤 개선 사항을 직원들에게 지적했다.

전국에 분산되어 있는 국사의 유무선 통신 네트워크 장비 등의 안전을 점검하고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그의 이러한 행보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한 달 여에 겅쳐 수도권, 충청, 호남 지역 10곳이 넘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는 직접 맨홀까지 들어가 소화시설 구비 등을 확인하는 것은 물론 통신 케이블이 모여 있는 통신구와 선을 잇는 전신주 그리고 먼 곳까지 통신망을 이어주는 분기 국사 점검 등의 필수적인 사항들도 점검하며 점검 사항이 많을 경우 현지 숙박까지 불사한다.

그리고 KT가 전국에 운영 중인 주요 국사는 모두 402개에 이르기 때문에, 언제 그의 암행이 어디서 이뤄질지는 KT 측도 정확히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의 이러한 노력이 화재 등의 사고 예방에서 빛을 발할 수 있을지 그 성과가 궁금해진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