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임형준 부총재보 금융결제원장 내정설에 금융노조 “결사반대”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02-14 16:3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임형준 한국은행 부총재보 차기 금융결제원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노동자 공동투쟁본부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과 전국사무금융노조로 구성된 금융노동자 공동투쟁본부는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결제원장에 낙하산 인사의 선임을 반대한다”며 “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임형준 부총재보는 한국은행에서 인사전횡과 노조탄압을 일삼던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현재 금결원장 후보 공모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임 부총재보의 내정설이 도는 것은 특정한 인사를 위한 짜 맞추기식 인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흥모 현 금결원장은 오는 4월 임기가 만료된다. 금결원은 최근 원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차기 원장 선임절차를 밟고 있다. 오는 20일까지 원서 접수를 받고 총회에 3인의 후보자를 추천할 예정이다.

차기 금결원장에는 오는 5월 임기 만료를 앞둔 임 부총재보가 유력 인사로 언급된다.

임 부총재보는 2014년 이주열 한은 총재 인사청문회 태스크포스(TF) 총무팀장을 거쳐 인사경영국장 등을 역임한 이 총재의 최측근 인물이다. 2014년 4월부터 2년간 인사경영국장으로 있던 당시 인사전횡과 노조탄압 의혹으로 노조와 마찰을 빚은 바 있다.

금결원은 그간 낙하산 인사 논란이 꾸준히 불거져왔다. 지난 1986년 설립된 이후 역대 원장 13명 모두 한은 출신이다. 2001년 이후로는 모두 한은 부총재보가 금결원장을 맡았다.

이흥모 금결원장 역시 2014년 부총재보를 역임한 후 2016년 4월 금융결제원장으로 선임됐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반노동자 인사로 악명높은 임형준 부총재보가 한국은행에서 꽃보직으로 꼽히는 금융결제원장으로 내정됐다는 소문이 현실화되지 않도록 강력한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