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제네시스, G70 북미서 연이은 호평으로 분위기 반등 기대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2-11 18:0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제네시스 G70이 북미 자동차 전문 기관으로부터 연이어 상을 받으며, 제네시스 북미 판매량 반등에도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G70가 카앤드라이버, 카즈닷컴, 캐너디언 오토모티브 저리 등 북미 자동차 전문 기관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11일 제네시스 관계자는 전했다.

올해 들어 G70이 북미에서 받은 상은 캠팩트 세단 부문(카앤드라이버),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카즈닷컴),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캐너디언 오토모티브 저리), 베스트 럭셔리카(모터위크) 등이다.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 존 데이비스는 “G70는 균형이 잘 잡힌 샤시와 멋진 바디에 화려하고 하이테크한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가했다.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 관계자는 “G70가 독일차에서 느낄 수 있었던 핸들링과 응답성을 보여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G70이 제친 라이벌 차종은 현대 코나, 재규어 아이 페이스, 미쓰비시 아웃랜더 등이다.

제네시스는 연이은 수상 소식에 북미 판매량 반등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G70·G80·G90)는 북미시장에서 G70이 본격 출시한 지난해 10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79% 감소한 372대에 그쳤다. 이후 11월 417대(-76%), 12월 385대(-80%) 등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12월 G70이 미국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 수상 소식 등이 전해지며, 올 1월 1224대로 전월 대비 3배 이상 판매량이 증가했다. 전년 대비 감소폭도 24%로 크게 줄였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올해 북미에서 상반기 중 딜러망 구축 마무리하고 G90 런칭 등을 이어가며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