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B증권, 박정림∙김성현 각자대표 후보 선정…업계첫 여성CEO 탄생

김수정 기자

sujk@

기사입력 : 2018-12-19 17:40 최종수정 : 2018-12-20 10:56

박정림 KB증권 신임 대표이사 후보

[한국금융신문 김수정 기자]
KB증권의 신임 각자대표 후보로 박정림 KB증권 부사장 겸 KB국민은행 부행장과 김성현 KB증권 부사장이 선정됐다. 인사가 확정되면 금융투자업계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가 탄생한다.

KB금융지주는 19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열어 KB증권에 대해 각자대표 체제를 유지하기로 하고 신임 각자대표 후보로 박정림 부사장과 김성현 부사장을 추천했다.

업계 ‘톱2’ 증권사 도약을 위해 사업부문별 수익성을 제고하고 조직 전반의 운영구조를 효율화하고자 박정림 부사장과 김성현 부사장을 신임 각자대표 후보로 선정했다.

박정림 후보는 자산관리(WM) 부문을, 김성현 후보는 투자금융(IB)부문을 각각 이끌 전망이다.

박정림 후보는 WM, 리스크, 여신 등 폭넓은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WM 수익창출 확대를 위한 실행역량을 보유했다는 평가다. 그룹 WM부문 시너지영업을 진두지휘하며 리더십을 발휘해왔다. 1986년 체이스맨해튼 서울지점에 입사해 조흥경제연구소 책임연구원, 삼성화재 자산리스크관리부 부장을 거쳤다. 2004년 KB국민은행 시장운영 리스크 부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KB금융그룹과 인연이 닿았다.

김성현 후보는 대표적인 IB전문가로서 투자자산 다변화 등을 통해 시장 지위를 제고할 수 있는 리더십을 보유한 인물로 알려졌다. 1988년 대신증권에 입사해 한누리투자증권을 거쳐 2008년 KB투자증권 기업금융본부장으로 일했다. 2015년부터 KB증권 IB총괄을 맡아 채권자본시장(DCM)과 주식자본시장(ECM) 자문, 부동산, 해외사업 등 IB 전 부문을 총괄해왔다.

한편 KB금융은 이날 대추위에서 KB증권 외 6개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후보들은 오는 20~21일 해당 계열사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최종 심사와 추천을 거쳐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김수정 기자 suj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