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금융, 홍콩 GIB 출범…'아시아 자본시장 허브' 구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1-29 16:20 최종수정 : 2018-11-29 17:21

은행-금투 IB 비즈니스 통합…조용병 "글로벌 전진기지"

신한금융그룹은 29일 그룹의 글로벌 자본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홍콩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를 출범했다. 이날 출범식에서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가운데)과 GIB그룹 이동환 부문장(오른쪽에서 첫번째), 홍콩GIB 신유식 본부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신한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그룹의 아시아 자본시장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29일 홍콩 GIB(그룹&글로벌 투자금융 그룹)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의 홍콩 내 IB 비즈니스를 통합한 매트릭스로 그룹 내 글로벌 IB 핵심 역량을 결집하기로 했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 3월 홍콘 내 은행, 금융투자, 자산운용간 협업 확대를 위해 코로케이션을 완료한 바 있다.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홍콩현지법인(신한아주유한공사)을 청산해 홍콩지점의 IB센터로 이관하고, 신한금투 홍콩현지법인의 IB 부문과 합쳐 독립 IB 센터로 만들어진다.

그룹의 홍콩 자본시장 부문을 총괄 지휘할 홍콩 GIB 본부장으로는 그룹 내 IB 전문가이자 은행 홍콩지점장을 거쳤던 신유식 본부장이 선임됐다.

앞으로 홍콩 GIB는 핵심사업인 Debt Financing(대출) 분야를 글로벌 수준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 글로벌 대체투자 및 상품비즈니스 확대도 중점사업으로 선정하고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개편으로 그동안 영업 확대에 발목을 잡아왔던 현지법인의 자본금 규제에 따른 동일인여신, 지분투자 등 각종 한도 제약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영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통합 홍콩 GIB의 총자산은 7억6000만 달러(원화 8573억원 상당)이며, 9월 현재 누적 당기순이익은 1470만 달러(원화 166억원 상당)을 시현 중이다.

홍콩 현지 출범식에 참석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홍콩 GIB 출범은 그룹 GIB사업부문의 글로벌 전진기지 구축 전략의 일환"이라며 "이번 출범은 단순히 홍콩 비즈니스의 성장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그룹 자본시장의 글로벌 역량을 업그레이드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